대전경제뉴스
프리즘뉴스&뉴스
경주 불국사 대웅전, 가구식 석축 등 3건 보물 지정
대전경제뉴스  |  webmaster@dj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2.30  21:14: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경상북도 경주시 소재 ‘경주 불국사 대웅전(慶州 佛國寺 大雄殿)‘, ’경주 불국사 가구식 석축(慶州 佛國寺 架構式 石築)‘과 ’논산 노강서원 강당(論山 魯岡書院 講堂)’을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했다.(보물 지정 예고 ‘11.11.11)

경주 불국사는 경주시 동쪽 토함산에 있는 고찰로 지금과 같은 가람배치는 경덕왕 10년(751)에 김대성의 발원으로 중창됐다.

경주 불국사 대웅전(보물 제1744호)은 석가모니 부처의 불국토를 표현하는 중심 불전으로 영조 41년(1765) 중창됐고, 건물 하부의 초석과 가구식 기단 등은 신라 시대 조성 당시의 원형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평면구성은 정면 5칸, 측면 5칸으로 현존하는 18세기 불전으로는 유일한 평면배치로 내부공간 구성의 특성 등을 간직하고 있다.

경주 불국사 가구식 석축(보물 제1745호)은 불전과 불탑 등을 배치하기 위해서 조성한 구조물로서, 경사진 지형 여건에 따라 대웅전과 극락전 회랑 외곽에 자연석과 가구식 석축을 상․하 2단으로 조화롭게 축조하였다. 장대석재로 구획한 공간에 여러 형상의 석재를 채워 쌓은 가구식기법과 석난간의 구성 등은 종합예술로 국․내외 유일무이의 구조다.

논산 노강서원은 숙종 1년(1675) 김수항의 발의로 윤황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고 지방민의 교육을 위하여 건립했으며, 숙종 8년(1639)에 사액을 받은 후 윤황의 아들 윤문거와 또 그의 아들인 윤증을 추향했다. 대원군 때 훼철되지 않은 47개 서원 중 북한지역 서원과 한국전쟁으로 소실된 서원 등을 제외하면 약 15개소 정도가 남아있는데 그 중 노강서원은 조선 시대의 시대적 정신을 잘 보여주는 서원건축으로 가치가 높다.

논산 노강서원 강당(보물 제1746호)은 정면 5칸, 측면 3칸 규모로 1출목3익공(새 날개처럼 생긴 공포 양식)의 공포(栱包)형식이 돋보이고, 지붕은 맞배지붕으로 측면에 덧붙인 ‘영’은 풍우로부터 훼손을 방지하며 어색하게 높은 건물의 외관에 시각적으로 안정감을 주는 뛰어난 기법으로, 기호지역 유교건축의 귀중한 양식적 특성과 지역성 그리고 17세기 말 서원 건축의 시대적 양상을 잘 살펴 볼 수 있는 건축물이다.

문화재청은 ‘경주 불국사 대웅전‘, ’경주 불국사 가구식 석축‘과 ’논산 노강서원 강당’을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하여 국민들이 함께 누릴 수 있는 문화유산으로 보존․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 내역
1. 경주 불국사 대웅전
가. 지정명칭 : 경주 불국사 대웅전(慶州 佛國寺 大雄殿)
나. 지정종별 및 번호 : 보물 제1744호
다. 소재지 : 경북 경주시 진현동 15-1
라. 지정현황
ㅇ 수량 : 1동
ㅇ 규격 및 형식 : 정면 5칸, 측면 5칸, 단층, 팔작지붕, 다포식
ㅇ 조성연대 : 조선시대
ㅇ 소유자(관리자) : 대한불교조계종불국사
ㅇ 지정구역 : 1필지 433.31㎡

2. 경주 불국사 가구식 석축
가. 지정명칭 : 경주 불국사 가구식 석축(慶州 佛國寺 架構式 石築)
나. 지정종별 및 번호 : 보물 제1745호
다. 소재지 : 경북 경주시 진현동 15-1
라. 지정현황
ㅇ 수량 : 1곽
ㅇ 규격 및 형식 : 혼합형 석조기단, 가구식, 그랭이 기법
ㅇ 조성연대 : 통일신라시대
ㅇ 소유자(관리자) : 대한불교조계종불국사
ㅇ 지정구역 : 3필지 492.03㎡

3. 논산 노강서원 강당
가. 지정명칭 : 논산 노강서원 강당(論山 魯岡書院 講堂)
- 현재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30호
나. 지정종별 및 번호 : 보물 제1746호
다. 소재지 : 충남 논산시 노성면 오강리 227
라. 지정현황
ㅇ 수량 : 1동
ㅇ 규격 및 형식 : 정면 5칸, 측면 3칸, 단층, 맞배지붕
ㅇ 조성연대 : 조선기대
ㅇ 소유자(관리자) : 노강서원
ㅇ 지정구역 : 1필지 235.1㎡

<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대전경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00117  |  등록연월일 2011.12.14  |  제호 : 대전경제뉴스
발행ㆍ편집인 : 임향숙  |  논설실장 : 김성룡  |  편집국장 : 한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윤
전화/팩스 : 042-253-7300  |  공용메일 : djenews@hanmail.net 우) 3494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56, 2층 (대흥동)
Copyright 2011 대전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e455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