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제뉴스
경제소식부동산
대전 아이파크 시티 분양 초읽기역대 최대 청약경쟁률 기록할 전망
한혜빈 기자  |  dje455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6  15:09: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대전 아이파크 시티 위치도.

[대전경제=한혜빈]대전 아이파크 시티 분양이 초읽기에 들어서면서 역대 최고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14년 1만 1813세대 공급 이후 대전지역은 분양 침체기를 걷고 있는 가운데 새 집을 선호하는 수요자들은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몇 년 간 대전지역 신규 아파트 공급이 현저히 줄어들면서 1순위 청약통장 계좌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점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아파트 투유에 따르면 지난 한해 대전지역 1순위 청약통장은 5만 1079좌 증가한 가운데 주택공급은 이 수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쌓여만가는 1순위 청약통장 가입자 수 대비, 지난해 주택공급은 최근 5년동안 연간 7000~8000세대로 줄면서 청약경쟁만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1월 41만 1030좌에서 12월 46만 2109좌로 5만 1079좌 증가, 5대광역시 대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구의 경우도 1년 새 5만 750좌 늘었고, 부산 4만 4346좌, 광주 3만 9358좌, 울산 4793좌 상승했으나 새 집을 향한 대전지역 수요자들의 열기를 따라오진 못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7월 도안호수공원 3블록 분양 당시 대전지역 1순위 청약통장 43만 5000여좌 중 15만 4931좌(35.5%)가 쏟아지며 평균경쟁률 241.3대 1을 기록, 일반공급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특히 125.05대 1의 평균경쟁률을 보인 국민주택의 경우 84B타입(16세대)에서 3212명의 해당지역민이 몰리며 200.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데 이어 민영주택(평균 361.65대 1) 97A타입(150세대)에서도 8만 628좌수의 1순위 청약통장이 몰리며 537.52대 1의 경쟁을 보였다.

상황이 이러하듯 대전 아이파크 시티도 엄청난 청약경쟁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2560세대(일반분양 1960세대•민간임대 600세대)를 공급 예정인 대전 아이파크 시티는 A1블록 지하 2층~지상 34층 13개동 1254세대로 타입은 △84A 786세대 △84B 218세대 △104A 250세대로 구성된다.

A2블록은 지하 2층~지상 35층 12개동 1306세대, 타입은 △84A 429세대 △84B 115세대 △104A 211세대 △104B 145세대 △122A 268세대 △145A 132세대 △팬트하우스(177P, 234P) 6세대다.

A1블록•A2블록 모두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는 전용 84~104㎡ 세대 구성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을 뿐만아니라 모든 세대가 남향위주로 배치, 판상형 4Bay 4Room(일부)에 드레스룸, 펜트리까지 공간의 효율성을 극대화한 특화설계를 실현했다는 점이 주목받고 있다.

이와 관련 부동산업계는 지난해 도안호수공원 3블록에 청약을 넣었다 아쉽게도 당첨의 기회를 놓친 낙첨자(약 17만명)들을 비롯해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분양에 대한 수요자들의 기대심리가 더해져 높은 경쟁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최근 대전시는 공식적으로 1만 4658세대 아파트를 공급한다고 공시했지만, 대부분 이월된 도시정비사업 일 뿐 이마저도 분양 일정이 '미정'인 곳 7곳(4825세대)인 상황이다.

신규분양인 대전 아이파크 시티(2560세대)를 비롯해 도시정비사업인 신흥동3구역(1588세대•5월), 목동3구역(993세대•5월), 탄방동1구역(1974세대•12월) 등 9833세대 공급만 윤곽이 드러났다.

이마저도 도시정비사업의 경우 사업자의 의지, 장담할 수 없는 소송 등 각종 문제로 암초에 부딪혀 시일을 장담할 수 없어 대전 아이파크 시티에 청약통장이 대거 몰린다는게 중론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2013년 이후 주목할만한 신규분양이 없었던 대전지역은 올해 초부터 부동산매카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7월 도안호수공원 3블록 분양으로 최고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며 “1순위 청약통장 가입도 멈춰있는게 아니다보니 분양이 시작될 무렵에는 50만좌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보여 대전 아이파크 시티 분양에서는 도안호수공원 3블록 때보다 많은 1순위 청약통장이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00117  |  등록연월일 2011.12.14  |  제호 : 대전경제뉴스
발행ㆍ편집인 : 임향숙  |  논설실장 : 김성룡  |  편집국장 : 한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윤
전화/팩스 : 042-253-7300  |  공용메일 : dje4552@djenews.co.kr 우) 대전시 중구 보문로 260번길 26 문화빌딩 309호
Copyright 2011 대전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j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