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제뉴스
라이프오감만족
느림의 미학 터키 슬로우시티 TOP3 소개고대 도시로 시간 여행과 평화로운 풍경, 청정 자연을 간직한 슬로우 시티까지
한혜빈 기자  |  dje455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07  11:18: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터키의 첫 슬로우 시티, 세페리히사르.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가 코로나 블루로 지친 일상을 뒤로하고 느긋한 삶의 여유를 엿볼 수 있는 터키의 슬로우 시티를 소개한다.  

지역 고유의 전통문화와 자연환경에 기반을 두고 여유로운 삶을 살아가는 도시를 말하는 슬로우 시티(Slow city)의 개념은 자연과 전통문화를 보호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1999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됐다.

2020년 기준 국제 슬로우 시티 연맹(Cittaslow International Network)에는 전 세계 30개국 266개 도시가 가입되어 있으며, 터키에는 총 18개의 슬로우 시티가 있다.  

고대 도시의 모습을 간직한 터키의 첫 슬로우 시티부터 소음 공해로부터 벗어나 고요함을 즐길 수 있는 청정 자연을 자랑하는 도시, 그리고 이색적인 풍경과 로컬 미식 경험을 선사할 도시까지 바쁜 일상이 주는 피로를 잠시 떨쳐버리고, 느림의 미학을 경험할 수 있는 터키의 대표 슬로우 시티 세 곳을 소개한다.  

느린 걸음으로 감상하는 터키의 첫 슬로우 시티 ‘세페리히사르’ 

시간이 멈춘 듯한 고대 도시에서의 슬로우 라이프를 경험해보고 싶다면 세페리히사르(Seferihisar)가 제격이다. 세페리히사르는 인구 3만 2000명이 사는 작은 해안 마을로 터키 남서부 이즈미르(Izmir)에서 4.4km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도시 내 일회용품 사용 금지 및 풍력이나 지열 등을 이용한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세페리히사르에서는 지속적이고 자연 친화적인 삶을 경험해볼 수 있다. 더불어, 세페리히사르 지구 내에는 기원전 2000년 크레타(Creta) 인들이 세운 고대 도시 테오스(Teos)의 디오니소스 사원(Temple of Dinysus), 아고라(Agora), 극장 등 다수의 고대 유적들이 오늘날까지 남아 있어 고대 도시로의 역사 여행을 가능케한다.

세페리히사르의 대표 명소 시가식(Sigacik) 항구에서는 낚시와 요트를 즐기며 슬로우 라이프를 경험할 수 있으며, 매주 일요일에 열리는 시장에서는 귤 잼, 토마토 페이스와 같은 지역 특산품은 물론 지역 주민들이 직접 만든 다양한 수공예품 구매가 가능하다.  

   
▲ 청정 자연을 자랑하는 아키야카.

도시 소음 없는 청정 자연에서의 힐링 라이프, ‘아키야카’ 

북적이는 도심을 벗어나 자연 속에서 한적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즐기고 싶다면 아키야카(Akyaka)를 추천한다.

터키 남서쪽 물라(Muğla) 주에 위치한 아키야카는 거리의 노점상이나 큰 음악 소리와 같은 도시 소음에서 벗어나 때묻지 않은 청정 자연 속 힐링을 만끽할 수 있는 평화로움이 가득한 여행지로 2011년 슬로우 시티로 지정되며 여행객 사이 떠오르는 여행지 중 하나다.

녹음이 우거진 산, 크리스털처럼 빛나는 바다를 자랑하는 아카야카는 어디를 가든 푸른 바다와 마주한 탁 트인 전경을 누릴 수 있으며, 해변으로 이어지는 소나무 숲의 향긋한 공기는 도시 생활에 지친 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한다.

더불어, 지중해보다 염도가 낮은 에메랄드빛 해변가에서 즐기는 카이트 서핑은 아키야카의 또 다른 매력 중 하나이다. 빨간 지붕의 전통 목조 주택과 알록달록 꽃들이 가득한 정원이 반기는 고요한 마을, 바다 위를 떠다니는 어선들이 주변의 자연과 조화를 이루어 무릉도원을 연상케 한다.  

   
▲ 이색적인 풍경을 간직한 물에 잠긴 도시, 할페티.

물에 잠긴 도시 터키 남동부의 숨겨진 낙원 ‘할페티’ 

이색적인 풍경과 함께 슬로우 시티의 미식을 경험해보고 싶다면 할페티(Halfeti)가 제격이다. 터키 남동부 아나톨리아(Anatolia) 지역의 첫 슬로우 시티인 할페티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자연산 흑장미가 자라는 곳이다.

유프라테스(Euphrates) 강 유역의 댐 건설로 마을의 상당 부분이 물에 잠긴 할페티는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낸 뾰족한 모스크 첨탑과 사람들이 머물던 강기슭의 건물들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과거의 웅장함과 화려함을 상상하게 한다.

특히 유유자적 유람선을 타고 호수와 물에 잠긴 유적을 둘러보는 할페티 보트 투어는 양옆으로 늘어선 바위산과 동굴 등 눈앞에 펼쳐진 이색적인 풍경이 힐링을 선사하며, 소셜 미디어 상에서 회자되어 숨은 인생 샷 명소로 사랑받고 있다.

더불어 강변을 따라 위치한 플로팅 레스토랑에서는 지역의 특색이 담긴 케밥이나 할페티에서 생산된 바나나와 자몽 그리고 땅콩을 이용한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대전경제=한혜빈]

< 저작권자 © 대전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혜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아00117  |  등록연월일 2011.12.14  |  제호 : 대전경제뉴스
발행ㆍ편집인 : 임향숙  |  논설실장 : 김성룡  |  편집국장 : 한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경윤
전화/팩스 : 042-253-7300  |  공용메일 : dje4552@hanmail.net 우) 34942 대전시 중구 대종로 456, 2층 (대흥동)
Copyright 2011 대전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e4552@hanmail.net